공유전체메뉴

스콧 롤렌 명예의 전당 입성

수정: 2023.01.25 13:57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공수겸장’ 3루수의 대명사 스콧 롤렌(48)이 6번째 도전 만에 올해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선정됐다.

확대보기

▲ 스콧 롤렌
필라델피아 필리스 시절의 스콧 롤렌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25일(한국시간) 공개한 명예의 전당 입회자 투표 결과에 따르면 롤렌은 입회 기준선(득표율 75%)을 넘은 득표율 76.3%(297표)로 올해 투표지에 이름을 올린 28명의 후보 중 유일하게 명예의 전당 티켓을 손에 넣었다.

2012년 은퇴한 롤렌은 은퇴 5년 뒤 명예의 전당 입회 후보가 됐고, 첫해인 2018년에는 득표율 10.2%에 그쳤지만 지난해 63.2%를 찍은 뒤 올해 마침내 명예의 전당에 도달했다.

1996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MLB에 데뷔한 롤렌은 이듬해 만장일치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등극했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2002~2007년), 토론토 블루제이스(2008~2009년), 신시내티 레즈(2009~2012년)까지 4개 팀에서 17년을 뛰었다. 통산 성적은 타율 0.281, 홈런 316개, 타점 1287개, 안타 2077개이다. 수비 실력도 뛰어나 8번이나 골드 글러브를 차지했고, 올스타로도 7번 선정됐다.

확대보기

▲ 프레드 맥그리프
템파베이 시절의 프레드 맥그리프.



또 빅리그 통산 홈런 493개를 친 프레드 맥그리프(60)도 BBWAA 투표에선 떨어졌지만, 베테랑 선수 출신들이 주축인 MLB ‘현대야구 시대 위원회’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뽑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다.

장형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