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尹, “국무위원 모두가 영업사원”

수정: 2023.01.25 11:27

새해 순방 후 첫 국무회의 주재

확대보기

▲ 국무회의 입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국무위원 한분한분이 모두 다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달라”고 말했다.

지난주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 일정을 마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부터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UAE의 ‘300억달러(약 40조원) 투자 약속’ 등 순방 성과를 공유하며 범정부 차원의 후속조치를 강조했다. 그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있었던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들과의 오찬’ 일정을 언급하며 “글로벌 CEO들에게 제 사무실이 언제나 열려 있으니 한국을 방문할 때 편하게 찾아달라고 했고, 한국 투자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대통령에게 기탄없이 얘기해달라고 했다”며 “국무위원들도 외국 기업 CEO들의 방문을 바쁘시더라도 자주 이뤄지게 해 주시고, 그들의 사업상 애로사항을 많이 경청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의 제도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제사회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며 “이렇게 우리 제도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서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빠른 시일 내에 수출전략회의와 규제혁신전략회의를 통해서 이 사안을 직접 챙기겠다고”고 말했다.

안석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