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中 ‘초과저축’ 수백조원… 보복소비로 글로벌 인플레에 ‘기름’ 우려

수정: 2023.01.25 06:17

가계예금 3244조원… 전년의 2배
“최대 800조원대 잉여저축” 분석
中도 성장 위해 내수 촉진 방점
물가 정점론 고개 속 큰 변수로

확대보기

▲ 중국 베이징 시내 거리가 22일 춘절을 맞이한 인파로 가득찬 가운데 사람들이 노점 앞에 모여있다. 베이징 AP 연합뉴스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기하고 경제를 재가동하면서 수백조원에 달하는 자금이 ‘보복소비’(미뤘던 소비 분출)로 풀릴 것이란 전망이 나와 전 세계 인플레이션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를 불렀다.

지난 23일 중국인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중국 가계의 위안화 예금은 17조 8000억 위안(약 3244조원)으로, 1년 전인 2021년 말 9조 9000억 위안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초까지 시행한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으로 인해 소비가 제한된 상황이 이어지면서 가계 저축이 쌓였고, 이 가운데 상당 부분은 언제든 보복소비로 쉽게 써 버릴 수 있는 ‘초과저축’(잉여저축)으로 분석된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했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중국 가계의 초과저축 규모를 약 3~4조 위안(547조~729조원)으로 봤고, 일본 투자은행 노무라증권은 이보다 많은 약 7200억 달러(889조원)라고 추산했다. 초과저축 규모를 보수적으로 본 중국 국영 투자은행 국제자본공사의 추정치마저도 약 1조 5000억 위안(273조원)에 이른다.

지난해 목표치 5.5%의 반토막 수준인 3%의 경제 성장률을 달성한 중국 정부도 올해는 내수 촉진에 방점을 찍고 있다. 궈수칭 중국인민은행 당서기는 최근 관영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제 회복의 핵심은 현재 총소득을 소비와 투자로 최대한 전환하는 것”이라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의 영향을 받는 사람들의 소득을 늘리기 위해 금융 정책을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수백조원에 달하는 중국발 보복소비가 내수 회복에 그치지 않고 고물가로 시름하는 세계 경제에 폭탄을 안겨 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은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제로 코로나 폐지를 계기로 보복소비로 이어질 것”이라며 “중국이 전 세계 경제에 7200억 달러의 인플레이션 폭탄을 퍼부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의 제임스 불러드 총재도 지난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주최 포럼에서 “중국이 경제 활성화를 재개함에 따라 인플레이션이 다시 가속화할 수 있다”며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공격적 통화정책을 지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인 6.5%를 기록하는 등 물가 정점론이 고개를 드는 가운데 이 같은 변수는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WSJ는 짚었다.

김현이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