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한전, 기습한파에 비상대응… 전력 예비율 35% 안정적

수정: 2023.01.25 06:10

본사·위탁업체 등 4000명 근무
신재생 호남·제주 적설량 점검
차질 땐 석탄발전기 선제 가동

확대보기

▲ 지난 22일 서울의 한 주택가 가스 계량기. 2022.12.22 연합뉴스

전기, 가스 등 에너지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에너지 절약이 어려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영하 20도를 넘나드는 맹추위에 한파 특보가 전국에 발효되자 정부가 설 연휴 직후인 25일부터 업무재개에 따라 전력수요가 급상승할 것으로 보고 비상 대응 태세에 들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박일준 2차관이 서울 복합발전소와 중부변전소를 방문하는 등 긴급 전력 수급 점검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박 차관은 “수일 이상 정지됐던 발전 설비가 재기동되면서 불시에 고장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관리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실제 지난해에도 전력수요가 설 연휴 마지막날 63.8GW에서 다음날 78.8GW로 급증했다.

한전은 이날 기습 한파에 최대 전력수요가 약 75GW, 공급예비율은 35%로 전력 수급이 일단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한전은 현재 본사·지역본부와 협력·위탁업체 직원 4000명으로 구성된 비상 근무조도 꾸렸다. 연휴 기간에 송전선로와 공동주택 밀집지역 배전선로를 점검하고 전국 1442개 전통시장의 배전 설비를 보강했다. 공동주택 정전이 발생했을 경우 한전(123), 전기안전공사(1577-7500)로 연락하면 신속한 복구 지원이 가능하다.

전력거래소는 신재생에너지가 많은 호남·제주지역 적설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한편 발전기 가동 실패로 전력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석탄발전기를 선제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도 발전 설비 고장에 대비한 비상대기조와 열 수송관 긴급 복구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호현 산업부 전력정책관은 열 수송관 노후화로 누수 사고가 잦은 서울에너지공사 동부지사 관내 열 수송관을 점검하며 “노후 설비에 대한 안전진단과 함께 신속히 보수 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