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킹달러 주춤하자 외환보유액 증가

수정: 2022.12.06 01:00

4개월 만의 반등… 21억 달러↑
환율 1400원대서 1290원대로

확대보기

▲ 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100달러짜리 지폐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달러당 1289.7원까지 떨어졌다가 1290원대 초반에서 마감됐다.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290원 선을 밑돈 것은 지난 7월 1일 이후 5개월 만이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 급등을 막기 위해 외환당국이 달러화를 시중에 풀면서 계속 줄어들던 외환보유액이 4개월 만에 늘었다. 한때 1400원을 돌파했던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290원대 초반으로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2년 11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161억 달러로 10월 말(4140억 1000만 달러)보다 20억 9000만 달러 증가하며 4개월 만에 반등했다.

확대보기

한은은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이 증가해 외환보유액이 소폭 불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미국 달러화가 약 3.5%(미국 달러화 지수 기준) 평가절하되면서 그만큼 미국 달러로 환산한 외화자산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1444원까지 치솟았던 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1292.6원에 거래를 마쳐 연고점 대비 150원 이상 떨어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란 관측과 함께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완화 움직임까지 더해지면서 달러가 약세로 돌아선 영향이 크다.

자산별로는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656억 2000만 달러)이 한 달 전보다 32억 7000만 달러 증가했다. 특별인출권(SDR·146억 5000만 달러)은 3억 4000만 달러 늘었고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3억 6000만 달러)도 1억 달러 늘었다. 예치금(266억 8000만 달러)은 16억 1000만 달러 줄었다. 금은 전월과 같은 47억 9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 4140억 달러로 세계 9위다. 중국이 3조 524억 달러로 가장 많았다.

강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