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87㎝이지만 더 커 보여야지”…호날두, 은근슬쩍 ‘까치발’

수정: 2022.12.05 17:51

확대보기

▲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뒷줄 맨 오른쪽)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한국과 경기를 앞두고 단체 사진을 찍을 때 까치발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호날두, 단체사진 찍을 때 ‘까치발’ 버릇
외신 “키가 커 보이고 싶어서 그런 것”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무소속)가 단체사진을 찍을 때 은근슬쩍 ‘까치발’을 드는 모습이 또 포착됐다.

지난 3일(한국시간) 열린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 한국과의 경기에서다. 호날두는 경기 직전 베스트11 기념 단체사진을 찍을 때 까치발을 드는 버릇이 있다.

크로아티아 매체인 ‘24sata’는 5일(한국시간) “호날두는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한국전을 앞두고 단체사진에서 까치발을 들었다”며 “그는 까치발을 드는 것에 대해 지적을 받아왔지만, 고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단체 사진 뒷줄 맨 오른쪽에 선 호날두는 까치발을 든 덕분에 옆에 있던 팀 동료 187㎝ 안토니우 실바(벤피카)보다 키가 큰 것처럼 나왔다.

호날두 역시 프로필상 키는 187㎝이다. 호날두는 그 이전에도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사진을 찍을 때도 자주 까치발을 들며 자신의 키를 높였다.

확대보기

▲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찍은 단체사진에서 까치발 든 호날두(뒷줄 맨 오른쪽).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인스타그램

앞서 영국매체 ‘더선’은 “호날두의 이상한 습관을 발견한 축구팬들도 황당해 한다”며 “‘도대체 왜 저러는거냐’ ‘다른 선수들보다 키가 커 보이고 싶어서 그런 것’ 등의 반응을 보인다”고 전했다.

미국 ESPN도 “그는 참을 수 없었다”며 호날두가 까치발을 든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한편 호날두는 다섯 번째 월드컵 무대에서 생애 첫 우승을 꿈꾸고 있다.

소속팀이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극한 갈등, 최종 결별, 대표팀 내 불화설 등 경기 외적으로 더 이목을 끌던 호날두는 최근 오히려 팀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평이 많다.

우루과이와의 2차전에서 자신의 골로 확신해 세리머니까지 펼친 선제골이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되며 묘한 기류가 형성됐다.

한국과의 3차전에는 선발로 나왔지만 이강인의 코너킥이 등에 맞아 동점골의 빌미를 줬고, 또 문전에서 위력을 보여 주지 못하며 팀에서 가장 먼저 교체되는 수모를 겪었다.

특히 발이 느려지고 수비 가담이 줄어든 호날두는 3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김채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