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BBC “韓서 손흥민은 축구 초월한 우상…한 국가 희망 짊어져”

수정: 2022.12.05 17:16

부상 딛고 월드컵 출전…포르투갈전 어시스트로 16강 이끌어

확대보기

▲ 3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포르투갈을 2-1로 이기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벤투호를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가운데 영국 BBC가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한국 축구 팬들에게 갖는 의미를 조명했다.

5일 BBC는 카타르에서 만난 팬들의 반응을 종합해 “손흥민은 고국에서 축구를 초월한 선수”라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슈퍼스타, 우상, 슈퍼히어로처럼 존경 받는다. 그 이면에서 한 국가의 희망을 짊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 팬은 BBC에 “손흥민이 미국 팝의 디바 비욘세보다 유명하다”고 했고, 다른 팬은 “손흥민 덕에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자부심을 표했다.

이 방송은 조별리그 중 팬들의 유니폼에는 항상 손흥민의 이름이 박혀 있다고 짚었다. 또한 우루과이와 1차전 당시 대형 스크린에 손흥민이 등장하자 경기장 내 함성이 가득 찼다고 전했다.

특히 “손흥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마르세유와 경기 중 왼쪽 눈 주변에 골절상을 입어 많은 한국인이 월드컵 출전 가능성을 우려했다. 하지만 제때 회복했고 ‘슈퍼히어로’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검은 보호대를 차고 합류했다”며 극적인 서사에 주목했다.

A매치 107경기 출전해 35골 기록포르투갈전 어시스트로 역전승 이끌어

BBC는 또한 “손흥민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07경기에 출전해 35골을 넣었다”며 “한국 선수 중 월드컵에서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없다”고 소개했다.

손흥민은 현재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해 총 3골을 기록 중이다. 현재 은퇴한 박지성, 안정환과 한국 선수 역대 최다 타이기록이다.

확대보기

▲ 드리블하는 손흥민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손흥민은 카타르에서 아직 골 맛을 보지 못했지만 귀중한 어시스트로 대표팀의 극적인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수십 미터를 단독 드리블로 전진한 후 황희찬(울버햄프턴)에게 절묘한 패스를 전달해 2-1로 경기를 뒤집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결승 패스 덕에 승점 3을 챙긴 벤투호는 우루과이를 꺾고 H조 2위 자리를 차지했다.

BBC는 “손흥민은 보호대를 벗어던진 채 무릎을 꿇었다. 감격에 휩싸인 그의 얼굴 위로 눈물이 흘러내렸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선수들이 얼마나 노력하는지 알고 그걸 누구보다 가까이서 봐서 분명히 더 높은 위치로 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해 정말 기뻤다”고 ‘눈물의 의미’를 설명했다.

확대보기

▲ 눈물 흘리는 손흥민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2:1로 경기를 승리한 뒤 그라운드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2.3/뉴스1

BBC는 손흥민이 한국인들의 용기를 북돋아 주는 희망의 상징이라면서 “16강전 상대 브라질은 우승 후보지만 한국 축구 팬들은 고국의 스타 손흥민이 있다면 기회도 있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슈퍼스타가 여럿인 브라질과 달리 누가 한국의 슈퍼스타인지는 명백하다”며 “8강 진출을 노리는 손흥민은 다시 국가의 희망을 어깨에 짊어진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브라질은 오는 6일 새벽 4시(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경기장 974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브라질은 월드컵에서 역대 최다인 다섯 차례나 우승했고, 현재 피파 랭킹 1위인 강력한 우승 후보다.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