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왜 손흥민이 센터?” FIFA 16강 축하 사진에 日 네티즌 ‘부글’

수정: 2022.12.05 14:31

“조 1위 우리가 센터에 있어야” 주장

확대보기

▲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호주·일본 등 아시아국가들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면서 SNS에 올린 이미지.

일본 축구팬들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일본·호주 등 아시아 국가들의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면서 올린 SNS 이미지에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지난 3일 FIFA 월드컵 일본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한국 대표팀 손흥민(30·토트넘), 호주 대표팀 해리 사우터(24·스토크 시티), 일본 대표팀 도안 리츠(24·SC 프라이부르크)가 팔장을 끼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와 함께 FIFA는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들이 맹활약을 펼치며 기록을 경신했다. 아시아 3개국이 동시에 16강에 진출한 것은 월드컵 역사상 최초다. 이들의 활약에 눈을 뗄 수가 없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은 일본을 비롯해 각 나라 FIFA 공식 계정 및 FIFA 대표 계정에도 올라왔다. 이에 일본 네티즌들은 세 선수들 가운데 손흥민이 센터에 배치돼 불편하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한 일본 트위터 이용자는 “일본은 조별리그 1위로 통과했고 사진도 일본 계정에 올라왔는데 일본 선수가 가운데가 아닌 것은 무슨 의도가 있는 것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는 “FIFA 세계 랭킹을 보면 일본 24위, 한국 28위, 호주 34위다. 이것만 봐도 일본이 가운데에 위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손흥민의 국제적 위상을 고려하면 중앙 배치가 맞는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 일본 트위터 이용자는 “프리미어 리그 득점왕이자 아시아 축구계 슈퍼스타 손흥민이 가운데 서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고 인정했다.

한편 대한민국은 지난 3일 펼쳐진 조별리그 H조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2대1로 역전승을 거두며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리는 대회 16강전에서 브라질과 맞붙는다.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