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태원 참사 유족단체 “여당, 면담요청 알고도 오지 않았다”

수정: 2022.12.05 13:14

확대보기

▲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유가족 간담회 불참한 국민의힘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가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2022.12.1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이 여당 의원들의 유가족 면담 불참과 관련해 “면담 요청을 알면서도 응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87명의 유가족으로 구성된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은 이날 ‘여당 의원들은 정부와 여당이 유가족들을 외면했다는 사실을 왜곡하지 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지난달 30일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에도 면담을 요청했고, 같은 날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실이 면담요청서를 수신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정조사특위 여당 위원들은 지난 1일 유가족 면담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한 비판이 일자 일부 여당 의원은 유가족이 아닌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일정을 일방적으로 통보받아 참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게 유가족들의 반박이다.

유가족 모임은 “국정조사특위 여당 의원들은 유가족의 면담 요청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응하지 않았다”면서 “일방적 통지라서 면담 참여가 어려웠다는 여당 의원들의 변명은 유가족들의 일방적 통지에 응할 수 없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치 정부와 여당이 유가족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사실을 왜곡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신진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