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일본 2-1 승리 맞힌 ‘문어’ 전문가…한국vs우루과이 예측은

수정: 2022.11.24 12:10

독일vs일본 결과 맞힌 해설위원
“한국과 우루과이 1대1로 예상”

확대보기

▲ 일본 승리 예측한 크리스 서튼
BBC 방송화면 캡처

확대보기

▲ 23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독일과 일본의 경기, 일본 도안 리츠가 동점골을 성공시키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11.23. 뉴시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에서 일본이 독일을 2-1로 꺾을 것이라고 예언했던 영국의 축구 전설 크리스 서튼이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 대해서는 ‘무승부’라는 관측을 내놓았다. 서튼은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로, 앨런 시어러와 콤비를 이뤄 블랙번 로버스 FC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현재는 BBC에서 축구 해설가로 활동 중이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팀은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에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FIFA 랭킹 11위이자 월드컵 우승 4회, 준우승 4회 성적을 갖고 있는 세계적인 강팀 독일과 FIFA 랭킹 24위 일본의 만남이었기 때문에 누구도 섣부르게 일본의 승리를 예측하지 못했다.

하지만 영국 BBC의 축구 분석가이자 해설위원 크리스 서튼만큼은 일본의 승리를 2-1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예측했다. 서튼은 일본에 대해 “많은 사람이 E조에서 독일과 스페인이 16강에 진출할 것이라 생각할 것”이라며 “하지만 기술적으로 재능있는 선수들이 모인 일본을 과소평가할 이유가 없다. E조에서는 스페인과 일본이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크리스 서튼은 A조 카타르-에콰도르, 세네갈-네덜란드, B조의 잉글랜드-이란, C조의 멕시코-폴란드, D조의 프랑스-호주, E조의 독일-일본, 스페인-코스타리카, F조의 모로코-크로아티아, 벨기에-캐나다의 결과를 맞췄다. 미국-웨일스, 아르헨티나-사우디아라비아, 덴마크-튀니지 단 세 경기만 예상이 빗나갔다.

확대보기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이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규성, 정우영, 손흥민. 2022.11.21 연합뉴스

확대보기

▲ 머리 쓴 손
안면골절 부상에서 회복 중인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이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사흘 앞둔 지난 21일(현지시간) 도하의 알에글라 구장에서 대표팀 동료 손준호와 마주한 트래핑 훈련 도중 마스크를 쓴 채 공을 머리로 받아내고 있다.
도하 연합뉴스

한국, 포르투갈과 16강 진출 예상

이 때문에 축구 팬들은 남아공 월드컵을 계기로 명성을 얻었던 ‘예언하는 문어’만큼 높은 정확도를 보인다며 주목하고 있다. 그는 한국이 속한 H조의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H조는 예측이 쉽지 않다. 혼자 몇 번이나 결과를 바꿨다. 1위는 포르투갈, 2위는 한국 그리고 우루과이와 가나가 각각 3위와 4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우루과이전은 1-1 무승부를 점쳤다. 그는 “우루과이의 베테랑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디손 카바니가 한국에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볼을 점유하는 능력치로 경기를 컨트롤할 수 있으면서도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이 선발로 나오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는 부상 전부터 이미 토트넘 홋스퍼 경기에서 폼이 완벽하지는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크리스 서튼은 손흥민이 경기에 나서지 못하더라도 한국과 우루과이가 치열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하며 1대1 무승부를 예상했다. 그러면서 “H조는 모든 팀에게 가능성이 열려있는 그룹”이라며 우루과이와 가나가 각각 3위와 4위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